# 축제자료마당
 

반딧불이의 어원

  • 조선시대의 훈몽자해(訓蒙字會) 상권 21에 의하면 '반딧불이'란 곤충의 고어는 '반도'이고, 훈민정음헤례본(訓民正音解例本)에서는 '반되'로 표기되어 있으며(최학근 1977), 역시靑丘永言에서도 '반되'로 기록되어 있다.
  •  
  • 또한 이들이 내는 불빛인 '반딧불'은 '반되불'로 청구영언에 수록되어 있다. 지금의 국어사전을 통하여 볼 때 표준어로 사용된 것은 '반디'이며 그가 낸 불을 '반딧불'로 표기되어 있어 서 아마도 불빛나는 모습과 과련된 이름으로 생각된다. 생물학 분야에서는 해방직후인 1948년에 출간된 동물학 교재를 통해 볼 때, 애반딧불이류를 서술하면서 '개똥벌레'란 또는 '반딧불'로 도 표기하였으며, '늦반딧불이'는 '늦반디'라고 명시하였다.
  •  
  • 1968년 한국동물명집 곤충편에서는 '반딧불 + 접미어 '이'가 붙어 서 '반딧불이'가 곤충이름이 되고, 이 곤충이 내는 불빛만을 '반딧불'로 표기하게 되었으며 이것이 공식적인 일므으로 사용되 고 있다. 따라서 이 곤충의 이름에 대해서는 생물학적 용어인 '반딧불이'를 통일해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다.
 

개똥벌레란 이름의 유래

  • 조선시대의 훈몽자해(訓蒙字會) 상권 21에 의하면 '반딧불이'란 곤충의 고어는 '반도'이고, 훈민정음헤례본(訓民正音解例本)에서는 '반되'로 표기되어 있으며(최학근 1977), 역시靑丘永言에서도 '반되'로 기록되어 있다. 또한 이들이 내는 불빛인 '반딧불'은 '반되불'로 청구영언에 수록되어 있다. 지금의 국어사전을 통하여 볼 때 표준어로 사용된 것은 '반디'이며 그가 낸 불을 '반딧불'로 표기되어 있어 서 아마도 불빛나는 모습과 과련된 이름으로 생각된다.
  •  
  • 생물학 분야에서는 해방직후인 1948년에 출간된 동물학 교재를 통해 볼 때, 애반딧불이류를 서술하면서 '개똥벌레'란 또는 '반딧불' 로도 표기하였으며, '늦반딧불이'는 '늦반디'라고 명시하였다.
  •  
  • 1968년 한국동물명집 곤충편에서는 '반딧불 + 접미어 '이'가 붙 어서 '반딧불이'가 곤충이름이 되고, 이 곤충이 내는 불빛만을 '반딧불'로 표기하게 되었으며 이것이 공식적인 이름으로 사용 되고 있다. 따라서 이 곤충의 이름에 대해서는 생물학적 용어인 '반딧불이'를 통일해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다.
 

반딧불이 속담

  • 1.그루밭 개똥불 같다.
  • 그루밭은 밀이나 보리를 베고 심은 밭으로, 이 곳에 반딧불이가 여기저기서 반짝 인다는 것에 비유한 말이다.
    이속담으로부터 예전에 반딧불이가 아주 많았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.
  • 2.개똥불로 벌을 대적한다.
  • 작은 불빛으로 대상도 모르는 큰 불빛과 싸우려고 하는 어리석은 짓을 비유한 말이다.
    즉, '달걀로 바위를 치는 격이다'라는 속담과 비슷한 말로 반딧불을 하찮은 불빛 또는 나약한 불빛으로 보고하는 말이다.
  • 3.개똥벌레가 높이 날면 바람이 불지 않는다.
  • 조상들이 반딧불이의 나는 모습으로 날씨의 변화를 알았었나 보다.
    즉 반딧불이는 바람이 불거나 날씨가 좋지 않으면 높이 날 수 없지만 날씨가 좋으면 특히 수컷이 떼를 이루어 날면서 암컷에게 빛으로 신호를 보내기 때문이다.
  • 4.반딧불이를 누애를 기르는 잠실에 풀어놓으면 쥐가 얼씬 못한다.
  • 아마도 도깨비불에 사람이 놀라듯이 반딧불이의 반짝임에 놀라 도망칠거라고 믿었기 때문이다.
    조상들은 옷을 짓기 위해 누에를 기르는데 상당히 신경을 써왔으며, 특히 반딧불이의 불빛을 일종의 경고등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지혜가 돋보인다.
  • 5.파란 반딧불이가 집에 들어오면 길하고 붉은 반딧불이가 집에 들어오면 흉하다.
  • 반딧불이가 내는 불빛의 파장이 청색 광에 가까운지 적색 광에 가까운지를 갖고 길흉을 접치기도 했나보다.
 

반딧불에 얽힌 전설

  • 옛날 마을 제일의 부자인 판서 이모라는 사람이 있었다. 부부 사이에는 숙경이라는 딸 하나가 있었는데 17~18세가 되자 하늘이 준 자질을 더욱 연마하고, 학문도 있다고 하여 마을안에서 평판이 자자했다. 어느 한가로운 봄날, 이 딸은 초당에서 독서를 하고 있는데 곧 읽기를 마치고 정원에 나가 만개한 살구꽃을 바라보았다. 이 때 마을의 늙은 과부의 아들, 순봉이라는 젊은 사람이 지나가다 담 너머의 아름다운 딸을 보았다.
  •  
  • 힐끔 한번 보니 예뻤다. 집에 돌아온 그는 오로지 그 생각에 식욕을 잃을 정도 였다. 그 날부터 낮에는 산에 올라 그 딸이 있는 초당을 바라보고 밤이 되면 울타리 옆에서서 그녀의 소리를 계속 듣고 짝사랑에 가슴조였다. 홀어머니를 부양하는 것초차 잊고, 오로지 그 딸을 한번 보는 것만을 바라고 있었다. 양반과 평민이라는 신분의 차이를 벗어나지 못한 그는 상사병에 걸려 차츰 심해져 결국 이 세상을 떠나버렸다. 임종 때에 어머니에게 말하기를 "어머니 저는 죽어서 낮도 아니고 밤도 아니고 날아다닐 수 있게 되어 딸이 있는 초당 근처에서 그 딸을 지켜보겠습니다."라고 말하면서 숨을 거두었다.
  •  
  • 순봉의 정영이 반딧불이 되어 밤이 되면 초당 근처를 날아다니게 되었다. 아무것도 모르는 숙경은 여름이 되면 언제나 반딧불을 잡고 종이봉투에 넣어 침실에 두었다. 순봉의 영혼이 이 반딧불이 들어있으니까 빛은 청백하고 차가운 것 이라고 했다.
  • 개똥벌레 나오너라
    개똥벌레 나오너라
    신랑 방에 불을 켜라
    새 각시방에 불을 켜라
    장에 가신 아버지
    돌아오시는 길에 밝혀라
 

형설지공

  • 반딧불이는 사람에게 어릴적 동심과 그리움을 느끼게 하는 정서곤충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. 근래에 산업화와 도시화가 진행됨에 따라 환경의 변화와 오염으로 인해 그 서식지 수가 줄어들고 개체수도 줄어들고 있다. 따라서 반딧불이가 환경지표곤충으로 인식되고 있는 신비의 곤충이다.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반딧불이가 천연기념물 제322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는 무주에서 환경의 소중함과 자연의 신비를 체험해 볼 수 있다.
  •  
  • 반딧불이에 관해 많이 알려져 있는 "형설지공"이라는 말이 있다.
  • 형설지공은 말 그대로 불빛과 눈의 공이라는 뜻 입니다. 이말은 옛날 중국의 진나라 차윤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가난하였지만 책을 많이 읽어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. 그러나 집안 형편이 어려워 공부할 때 밝혀 줄 등불의 기름을 살 돈이 없어 여름이면 명주 주머니에 수십마리의 반딧불이를 담아 그 불빛으로 책을 읽고 글을 쓰며 학문을 열심히 닦아 결국에는 상서랑 이라는 높은 벼슬에 오르니 이를 사람들은 차윤취형이라 하였다.
  •  
  • 이들을 말하여 형설지공이라고 합니다. 또 다른 고사로 "설창형궤"와 "설창형안"이 있는데, 눈 쌓인 창가와 반디 놓인 책상으로 각고 노력하여 공부하는 사람의 서재나 책상을 지칭하며 "형찰설안"이라고도 한다.
  •  
  • 반딧불이를 모아 책을 볼 수 있을까?
  • 반딧불이 한 마리의 밝기는 약 3룩스 정도 되며, 일반 사무실의 밝기는 평균 5백룩스 정도 된다. 따라서 반딧불이 80마리를 모아 보면 쪽 당 20자가 인쇄된 천자문을, 200마리 정도면 신문을 읽을 수 있다고 한다.
 

여러가지 이름

  • 가치벌레
  • 개똥벌레
  • 개띠불
  • 개찝벌기
  • 갯지불
  • 까랑
  • 개땅벌레
  • 깨뜰배기
  • 꼴래기
  • 반딧벌레
  • 개똥가리
  • 개똥벌거지
  • 개띳벌기
  • 개치벌거지
  • 갯치버리
  • 까리
  • 개똥버리
  • 깨뜰벌기
  • 반뎃불
  • 반딧불
  • 개똥버러지
  • 개똥부레
  • 개찌벌기
  • 개치벌기
  • 게똥불
  • 까리까리박박
  • 깨똥벌거지
  • 깨뜰배기
  • 반대뿔
  • 반지뿔
  • 개똥벌레
  • 개똥불
  • 개찌벌레
  • 개치벌레
  • 고개반척
  • 까리불
  • 개똥불
  • 깨띠벌레
  • 반득개비
  • 불한듸
  • 개똥벌
  • 개똥파리
  • 개찌불
  • 갯똥벌레
  • 고개빤드기
  • 까치불
  • 깨뚜뻘기
  • 깨띠불
  • 반디
  • 불한지
  • 개똥벌개미
  • 개띠벌기
  • 개찝불
  • 갯지벌기
  • 굴래기
  • 깔래기
  • 깨뚭뻘기
  • 깨치불
  • 반디뿔
20
예약하기
대표프로그램
관광객숙박
인센티브
행사안내
오시는길
TOP
▲ 위로